도쿄올림픽 대한민국 메달 화이팅!!!

 - 양궁 김제덕 男 최연소 금메달

- 안산, 혼성전 이어 단체전 2관왕

- 태권도 막내 장준은 銅 획득 위안

- 최고참 김정환은 3개 대회 메달

- 유도 간판 66㎏급 안바울도 銅

대한민국에 2020 도쿄올림픽 첫 메달을 선사한 건 ‘막내들’이었다. ‘맏형’과 ‘언니들’도 힘을 보태며 올림픽 개막 이래 첫 주말, 메달을 추가했다.


시작은 ‘겁 없는 막내들’이었다. 한국 양궁 대표팀 김제덕(17·경북일고)과 안산(20·광주여대)은 지난 24일 도쿄 유메노시마공원 양궁장에서 열린 혼성전 결승전에서 네덜란드의 가브리엘라 쉴루서-스티브 베일러 조를 5 대 3(35-38 37-36 36-33 39-39)으로 제압하고 금메달을 거머쥐었다. ★비대면대출신청★전날 개막한 도쿄올림픽에서 한국 대표팀이 따낸 첫 메달이자 금메달이다. 양궁 혼성전은 이번 올림픽에서 처음 도입돼 김제덕 안산은 올림픽 초대 양궁 혼성전 금메달리스트가 됐다.

특히 김제덕은 만 17세 3개월에 금메달을 따내 한국 남자 양궁 역사상 최연소 메달리스트로 기록됐다. 그가 이번 올림픽 혼성전에서 활쏘기 직전 큰소리로 외쳤던 ‘파이팅’ ‘코리아 파이팅’ 기합은 코로나19에 지친 국민에게도 큰 힘을 줬다. 그래서인지 벌써 ‘국민 궁사’로 관심을 받는다. 김제덕은 우승 인터뷰에서 “(금메달 따기 전날) 뱀 꿈을 꿨다. 한 마리도 아니고 여러 마리 있었다”고 말해, 남은 경기(개인전과 단체전)에서도 금메달을 휩쓸어 다관왕을 이루겠다는 알찬 포부를 드러냈다.

김제덕보다 세 살 많은 안산 역시 여자 양궁 대표팀에서는 막내다. 안산은 이날 혼성단체전 금메달을 시작으로 25일 강채영(25·현대모비스), 장민희(22·인천대)와 여자 단체전에서도 금메달을 보태며 이번 대회 참가국 전체를 통틀어 첫 2관왕에 올랐다. 안산은 남은 개인전에서도 금메달을 따면 3관왕이 된다. 혼성단체전이 이번 대회에 처음 도입된 종목이기 때문에, 3관왕은 양궁 사상 처음이다. 강채영은 수년간 세계 최강으로 이름을 날렸으나 유독 올림픽과는 인연을 맺지 못했지만 이번에 애타게 바라던 금메달을 드디어 목에 걸었다. 대표팀 자체 평가전에서 가장 좋은 성적을 낸 장민희도 생애 첫 올림픽 메달을 따냈다.


전날 오후 경기후 준결승 뛰게돼…회복할 시간 부족"★서민지원대출★



첫 올림픽에서 거침없는 질주를 선보이고 있는 한국 수영의 '샛별' 황선우(18·서울체고)가 자신이 갖게 된 한국기록 경신을 목표로 뛴다.

황선우는 26일 일본 도쿄 아쿠아틱스센터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경영 남자 자유형 200m 준결승 2조에서 1분45초53으로 터치패드를 찍었다.

2조 5위, 전체 16명 중 6위에 오른 황선우는 상위 8명이 겨루는 결승에 무난히 안착했다.

한국 선수가 올림픽 경영 종목 결승에 오른 것은 남유선(은퇴), 박태환에 이어 세 번째다. 햇수로 따지면 2012년 런던대회 박태환 이후 9년 만이다.

전날 예선에서 박태환이 가지고 있던 종전 한국기록(1분44초80)보다 0.18초 빠른 1분44초62로 전체 1위를 차지한 황선우는 전날보다 다소 떨어지는 기록을 냈지만, 무난히 결승에 안착했다.

레이스를 마친 뒤 황선우는 "전날 오후에 예선을 뛰고 아침에 준결승을 뛰게 돼 회복할 시간이 부족했다. 체력적으로 떨어진 부분이 있었다"고 전날보다 기록이 떨어진 이유를 설명했다.

황선우는 국제대회 경험이 많지 않다. 계영 영자로 나선 2019년 광주 세계선수권대회와 2018년 국가대표 후보선수로 뽑혀 호주 지역대회인 맥도널드 퀸즐랜드 챔피언십에 출전한 것이 국제대회 경험의 전부다. 코로나19 여파다.

황선우를 지도하는 이정훈 경영 국가대표팀 감독은 그가 긴장해 제 기량을 발휘할까봐 걱정했지만 기우였다.★대출신청★

그는 "흥미진진하고 재미있다. 긴장도 되지만, 즐겁게 임하자는 생각으로 대회를 뛰고 있다"며 "잘하는 선수들과 수영하는 것이 재미있다. 색다른 경험"이라고 즐거워했다.

긴장하지 않았기에 전날 예선에서 한국신기록을 작성하는 것도 가능했다.

황선우는 "예선 통과가 쉽지 않을 것 같아서 일부러 전력을 다했다. 한국신기록까진 예상하지 못했는데 좋은 기록이 나와 만족스러웠다"며 "괜찮은 레이스를 해 기록이 잘 나오겠다고 생각했는데 잘 나와서 기분이 좋다. 놀라기도 했다"고 말했다.

이 감독은 이번 올림픽을 앞두고 첫 레이스인 자유형 200m 예선을 무척이나 중요하게 생각했다. 10대의 선수인 만큼 첫 레이스를 잘 마치면 상승세를 탈 수 있을 것이라는 계산이었다.

황선우는 "출발이 좋아서 만족했다. 내일있는 결승까지 기세를 모아 잘 해봐야할 것 같다"며 "상승세를 탄 것이라고 봐주셔도 될 것 같다"고 자신감을 숨기지 않았다.

다만 이른 아침과 저녁에 레이스를 하는 것이 익숙치는 않다. 오후에 몸이 풀리는 편이라 예선에서 좋은 기록을 냈지만, 막상 중요한 준결승과 결승이 오전에 있는 것은 다소 아쉬운 부분이기도 하다.

황선우는 "오늘 해보니 저녁에 경기를 하고, 다음날 이른 아침에 경기하는 것이 체력적으로 힘들더라"고 털어놨다.

예선을 저녁에 하는 것에 대해서는 "저녁에 컨디션이 좋은 편이라 어제 좋은 결과가 나온 것 같다. 준결승과 결승이 오전에 있는 것이 아쉽기는 하지만 감수해야할 부분"이라며 "내일 오전에 있을 결승은 하루를 쉬고 한다. 몸 관리를 잘해서 열심히 해보겠다"고 굳은 각오를 드러냈다.★대환대출바로가기★

그러면서 "내일 결승에서는 예선에서 세운 자유형 200m 한국기록 경신을 목표로 하겠다"고 다짐했다.


태권도에서도 대표팀 막내 장준(21·한국체대)이 메달을 얻었다. 한국 태권도 대표팀의 도쿄올림픽 첫 메달. ‘금밭’으로 예상했던 한국 태권도는 경기 첫날(24일) 의외의 일격을 당하면서 동메달 하나만 수확, 체면을 구겼지만 빈손이 아니어서 그나마 위안이 됐다. 58㎏급 장준은 세계랭킹 1위로 애초 강력한 금메달 후보로 주목받았지만, 24일 지바 마쿠하리 메세 A홀에서 열린 4강전에서 세계랭킹 23위 모하메드 칼릴 젠두비(튀니지)에게 충격패하며 결승행이 좌절됐다. 하지만 이어진 동메달결정전에서 화끈한 공격으로 18살 오마르 살림(헝가리)을 46 대 16으로 가볍게 누르고 동메달을 목에 걸었다.

2016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 은메달리스트이자 한국 유도 남자 66㎏급 간판 안바울(27·남양주시청)도 동메달을 따냈다. 금메달을 노렸지만, 준결승에서 바자 마르그벨라슈빌리(조지아)와 연장 혈투 끝에 떨어뜨리기 절반패를 당했다. 그는 지도(반칙) 2개로 몰아 승리 가능성을 높였지만, 막판에 되치기를 당해 금메달 사냥에 실패했다. 동메달 결정전에는 세계랭킹 1위인 마누엘 롬바르도(이탈리아)가 기다리고 있었다. 안바울은 그러나 업어치기 한판으로 제압하고 값진 메달을 따냈다.


‘메달 제조’에 맏형도 가만히 있지 않았다. 간판 구본길(32·국민체육진흥공단)과 세계랭킹 1위 오상욱(25·성남시청)이 각각 32강과 8강에서 줄줄이 탈락하면서 충격을 안겼던 펜싱 남자 사브르에선 최고참 김정환(38·국민체육진흥공단)이 귀한 동메달을 따냈다. 김정환은 24일 지바의 마쿠하리 메세에서 열린 동메달결정전에서 산드로 바자제(조지아)를 15 대 11로 누르고 동메달을 목에 걸었다. 이번 동메달로 김정환은 2012년 런던 단체전 금메달, 2016년 리우 개인전 동메달에 이어 이번 대회 개인전 금메달까지 올림픽 3대회 연속 메달을 획득하는 대기록을 세웠다. 개인전으로는 2대회 연속 동메달을 손에 넣었다. 3대회 연속 메달, 2대회 연속 개인전 입상은 한국 펜싱 역사상 처음이다.


대한민국 화이팅  여러분 응원 많이해요 우리 선수들^^*






댓글

이 블로그의 인기 게시물

워런 버핏 – 보이지 않는 노력

🍅 7월 제철 채소? 과일? 토마토 부작용 🍅